Amazon.com Widgets

Korean Divide: 'Humanly impossible to find middle ground'


News Summery: A senior North Korean diplomat has been invited to New York in an attempt to revive long stalled-talks over his country's controversial nuclear programme. The moves come just days after top envoys from the North and South Korea sat together for the first time in over 2 years on the sidelines of a security summit in Indonesia. There they agreed to renew six-party talks over Pyongyang's atomic ambitions. Negotiations were halted after North Korea shelled Yeonpyeong Island, killing four people, saying it was responding to provocative military drills. However, the U.S. Secretary of State says before any deal is discussed, North Korea must first dismantle its nuclear facilities. To discuss the issue RT talks to Pepe Escobar, an Asia Times Correspondent from Bangkok.

한마디: 2003년 노무현은 한총련이 요구하는 대로 미국에 북미 양자회담을 촉구하였으며, 2006년 은밀히 두어번 "북미 양자회담"이 성사되게 하였다. 무엇이 북한과 김정일 세력이 내세우는 "북미 양자회담" 논리였던가? 한반도의 미래를 결정하는 회담에 남한은 참여할 자격이 없다는 것이었다. 대한민국의 외교권을 부정하는 "북미 양자회담" 논리--이것은 노무현의 자살로 끝난 외교적 사변이 아니었다. 노무현 시대는 갔다. 그러나, 김대중의 북핵 개발자금 지원정책(비밀대북송금)과 노무현의 "북미 양자회담" 정책의 유산은 이제 풀기 어려운 한반도 문제의 숙제거리로 재등장하고 있다.


북한 연계 지하당 적발…각계 수십명 수사 2011/07/29 23:05 송고

요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송진원 기자 = 공안당국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간첩 활동을 한 혐의로 학계와 정계, 노동계 등 각계 인사 수십 명을 수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북한 노동당 225국의 지령을 받아 남한에 지하당인 이른바 '왕재산'을 구성해 간첩활동을 한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IT 업체 J사 대표 김모(48)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이 '반국가단체 조직' 혐의로 사법처리를 한 것은 지난 1999년 이른바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 사건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 북한은 1980년대 학원가 친북투쟁을 주도한 주사파 핵심세력을 포섭해 조선노동당에 가입시켜 남한 내 혁명 전위조직으로 민혁당을 구축했으며, 당국은 '주사파의 대부'로 불리던 김영환씨를 포함해 5명을 사법처리했었다. 공안당국은 북한 225국과 연계한 왕재산 간첩사건과 관련, 지난 4~6일 김씨를 포함해 9명의 자택과 사무실, 한국대학교육연구소 등 모두 13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중 일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충성 맹세문과 대남 선전책자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입증할 물증을 상당 부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북한 노동당 225국에 포섭돼 남조선혁명을 목표로 하는 지하당을 구성하고 총책으로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형선 등 광주사태 주동자들의 부산저축은행 비리

부산저축, 신안 땅값 10배 부풀려 매입 연합뉴스 | 이준서 | 입력 2011.07.20 07:46 | 수정 2011.07.20 08:23

부산저축은행이 실제보다 터무니없이 비싸게 사들이게 하는 과정에서 저축은행 대주주나 구 정권 실세들이 토지를 미리 사들여 거액의 시세 차익을 봤을 수 있다고 고 의원은 추정했다. 고 의원은 "임야를 비롯해 평소 잘 거래되지 않는 토지들"이라며 "부산저축은행은 인천 효성지구 사업에서도 높은 배수로 토지를 사들였고, 캄보디아 사업에도 3천억원어치 땅만 매입하고 흐지부지됐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사업에서는 매입 토지의 감정가가 3천600억원에 이르지만 그 자체가 10배 이상 부풀려진 것으로 고 의원은 보고 있다.

민언련. 지역문화재단, "중앙일보, 박형선 보도 5.18정신 폄하" 2011년 06월 14일 (화) 18:10:08 이상현 기자

중앙일보는 6월 6일자 1면 '박형선 2002년 광주 노풍 주역'이라는 보도에서 부산저축은행 불법로비의 핵심인물로 박형선 해동건설 회장을 거론하면서 익명의 야권관계자와 광주지역 인사들의 말을 인용하여 '박 회장이 2002년 대선 당시 노무현 후보가 광주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노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그의 소유인 해동건설이 급성장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중앙일보는 노무현 경선 당시를 '광주 지역 한 인사'의 말을 인용하여 “당시 민주당은 국민참여경선제를 도입해 1000원의 당비를 낸 사람 중 선거인단을 뽑는 ‘책임 당원제’를 실시했는데, 박씨가 (광주 지역) 당원 대부분을 만들어 그 덕분에 노 후보는 광주에서 이인제·한화갑 후보를 제압할 수 있었다”고 보도한 것.

또 중앙일보는 박씨의 집안이 ‘광주의 운동권 명문가’ 라고 '가계도'를 기사와 함께 내보내고 "전남대에서 윤상원 열사 등과 들불야학 활동을 했던 박씨의 여동생 박기순씨는 윤상원 열사와 연인 사이었고 82년 열린 두 사람의 영혼결혼식 때 만들어진 노래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라고 보도했다.

'신안군 개발' 부산저축 대출 1200억 사라져 조선일보 | 배성규 기자 | 입력 2011.07.20 03:25 | 수정 2011.07.20 10:58

부산저축은행이 전남 신안군 개발사업을 위한 8개 특수목적법인(SPC)에 대출해 준 3300억원 중 토지매입 대금과 원리금 상환액을 제외한 1200억여원이 사용처가 묘연한 채 사라진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부산저축은행의 대출금 증발 의혹은 캄보디아 캄코시티 투자(3000억원)와 영각사 납골당 대출(860억원)에 이어 세 번째다.

[부산저축銀 비리] 500개 섬 잇는 레저타운… 금감원 "정치 의도로 시작" 조선일보 | 배성규 기자 | 입력 2011.07.20 03:25 | 수정 2011.07.20 11:33

부산저축은행이 추진한 신안군 개발사업 과정에서 대출금 3300억원 중 1200억원의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이 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캄보디아 캄코시티와 영각사 납골당 사업 등 부산저축은행이 대출한 사업마다 거액이 증발하고 있다는 점에서 부산저축은행 대주주들이 이 돈을 빼돌려 개인 비자금을 조성했거나 로비에 사용했을 것이란 의혹이 적잖다.

부산저축은행에서 돈을 대출받은 8개 특수목적법인(SPC)의 이사와 임원진 상당수는 부산저축은행 대주주·임원 등이 추천한 친인척·친구·지인이었다. 따라서 부산저축은행 박연호 회장과 김양 부회장, 2대 주주인 박형선 해동건설 회장, SPC 회계·자금관리 업체인 산경M & A의 김성진 대표 등이 SPC 업체들의 운영권을 장악하고 대출금의 용처까지 관리했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신안월드 대표이사 김모씨는 박형선 회장이 추천했고 이사·감사 3명은 강성우 부산저축은행 감사 등이 추천한 인물이었다.


‘아웅산테러’ 당시, 미 전투기4대가 전두환 대통령 일행 호위 조선일보 송원형 기자, 입력 : 2011.06.17 21:17 / 수정 : 2011.06.17 21:43

폭탄을 설치한 범인들은 김정일의 지령을 받은 북한 정찰국 특공대 소속인 것으로 밝혀졌다. 공작원 3명 중 신기철은 사살됐고, 진모는 체포된 뒤 사형이 집행됐다. 유일한 생존자였던 강민철은 2008년 5월 미얀마 감옥에서 사망했다. 박정희 대통령 암살 음모 꾸몄던 광주일고 동문의 금융 비리

北 보위부부장 99발 사격 공개 총살했다 문화일보 | 신보영기자 | 입력 2011.06.16 11:41 | 수정 2011.06.16 12:01

정부 고위 소식통은 이날 "류경 부부장이 북한 고위층 인사들이 대거 참가한 상태에서 총살형에 처해진 것은 사실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종의 반(半)공개 형식 처형이다. 특히 류 부부장은 총탄 99발을 맞고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북한에서 최고 무거운 형벌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 북한 당국은 류 부부장 처형식에 참석했던 인사들에게 소감문을 작성해 제출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류 부부장의 죄목은 개인축재로, 상당량의 미 달러화가 류 부부장 자택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류 부부장은 정보기관에 해당하는 보위부 핵심실세로, '2중 공화국 영웅' 칭호까지 받을 정도로 김 위원장의 총애를 받았던 인물이다..

北, 4월부터 '등록금 투쟁' 선동 지령

지난 5월 북한이 남한 운동권을 동원하여 이명박 정부를 붕괴시키겠다고 하였는데, 그 방법은 "반값 등록금 투쟁"을 선동하라는 지령을 내리는 것이었다.

논평은 이어 “지난 력사가 보여주듯이 남조선에서 일어났던 4. 19인민봉기와 5. 18광주인민봉기, 10월민주항쟁과 6월인민항쟁 등 자주와 민주, 통일을 위한 투쟁의 앞장에는 언제나 청년학생들이 서있었으며 그들의 투쟁은 결코 헛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mazon USA Amazon UK Amazon Deutschland
Amazon France Amazon Canada Amazon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