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근현대사 추천도서
 

 

이 책에 대한 신문 기사
‘해방전후사의 재인식’ 출간

‘좌편향 현대史’ 균형 잡는다

1979년 첫 권이 나온 이래 6권까지 발간되며 한국 현대사에 대한 좌파 수정주의 사관을 학계와 일반인에게 확산시킨 ‘해방전후사의 인식’(이하 ‘해전사’). 이 책의 ‘오류와 편향을 바로잡은’ 새 책이 8일 출간됐다.

서울대 박지향(서양사), 이영훈(경제사), 연세대 김철(국문학), 성균관대 김일영(정치학)교수 4인이 책임편집을 맡고 28명의 학자가 집필한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총 2권·책세상·이하 ‘재인식’)이다. 20여 년간 연구성과를 총결집한 이 역사서의 출간으로 한동안 소강상태였던 현대사의 주요 쟁점들을 둘러싼 좌우 진영 간의 학술논쟁도 활발해질 전망이다.

먼저 ‘해전사’는 민족지상주의와 민중혁명론이라는 70년대 한국 좌파 지식인들의 코드에 맞춘 우리 현대사에 대한 인식을 집대성한 책이다. 80년대 386 운동권들의 필독서였고 80년대 말 사회주의 붕괴 이후에도 대표적인 현대사 교양서로 자리잡았다.

‘재인식’의 1권은 일제시대와 북한 친일파 청산의 실상을 재조명한다. 일제하 조선인들의 삶을 다양한 각도로 조명하면서 독립운동가/친일파라는 이분법으로 도저히 잡아낼 수 없는 다수 민초들의 삶을 보여주는 데 초점이 있다. 한편으로는 자기이익을 적극적으로 추구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조선인이라는 숙명에 좌절해야 했던 이중성이 대다수 주민들의 실상이었다는 것이다.

‘재인식’은 현재 몇몇 좌파 진영에서 진행중인 ‘친일 청산’에 대해서도 비판의 화살을 날린다. 이영훈 교수는 “현재의 법에 따르면 30~40%가 넘는 고리대에 시달리던 조선 농민들에게 7~8%의 저리대출을 해주는 업무를 했던 식산은행의 근무사실만으로도 친일파로 몰아세운 법이 제대로 시행될 리 없다”고 말한다.

 

 

 

‘북한은 친일 청산을 완벽하게 했다’는 세간의 믿음도 ‘해전사’에서 비롯됐다. 이에 대해 ‘재인식’은 그것은 “만들어낸 역사일 뿐”이라고 반박한다. 북한의 경우 친일파라도 사회주의에 동조할 경우 문제삼지 않았고, 더불어 방조의 형식으로 지주 자본가 계급을 대거 남쪽으로 내려보냄으로써 ‘완벽한 친일 청산’이라는 허구를 창조해냈다는 것이다.

‘해전사’에 비해 ‘재인식’이 특징적으로 다른 점은 50년대 이승만 시대에 대한 적극적 해석이다. 편집 책임자인 박지향 교수조차 “나도 이승만 하면 부정선거와 4·19만을 떠올렸으나 이번에 작업을 하면서 그가 정치적으로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하고 경제적으로 미국의 달러를 끌어들여 수입 대체화 산업을 일으켰으며 사회적으로는 민주주의에 대한 훈련과 국민교육에 많은 기여를 했다는 것을 알고 놀랐다”고 털어놓았다.

‘재인식’은 또 이광수에 대한 새로운 해석, 친일파 청산문제, 분단의 책임문제, 농지개혁의 성공, 좌익노조인 전평(조선노동조합 전국평의회)의 실패 원인, 부산정치파동의 배경 등을 둘러싼 새로운 자료와 해석을 내놓음으로써 다양한 논쟁들을 발화시킬 전망이다.

이번 ‘재인식’은 단순히 좌편향 ‘해전사’에 대한 우파의 반격이라는 의미를 훨씬 넘어선다. 무엇보다 국내외 일류학자들이 대거 포함돼 있다. 카터 에커트(하버드대 한국학), 기무라 미쓰히코(아오야마가쿠인대 국제정치경제학) 등 외국학자들을 비롯해 연세대 유영익 석좌교수(한국사), 이만갑 서울대 명예교수(사회학), 이정식 미 펜실베이니아대 명예교수(정치학) 등 국내 원로학자들과 동국대 김낙년, 서울대 전상인, 충남대 차상철 교수 등 중진 학자는 물론이고, ‘해전사’의 필자였던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완범 교수(정치학)와 연세대 신형기 교수(국문학), 그리고 커밍스의 부인인 우정은 교수(미국 미시간대 정치학)가 쓴 글까지 들어 있다.

한편, 박지향 서울대 교수는 편집진을 대표해 머리말에서 “1980년대 출간된 ‘해전사’를 읽고 ‘피가 거꾸로 흘렀다’는 노무현 대통령의 언급을 지면을 통해서 접하고, 우리 사회의 역사인식을 이대로 두고 본다는 것은 역사학자의 ‘직무 유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고 있다.

이는 이번 ‘재인식’이 제목으로 보나, 성향으로 보나 거의 모든 면에서 한국근현대사를 해석하는 일종의 준거 구실을 하고 있는 ‘해전사’에 대한 파상공세의 일환임이 엿보이는 대목이라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http://www.chosun.com/culture/news/200602/200602080482.html

이 분야의 아마존서점 도서
BBC 영어 뉴스 어린이 서점 기독교 서점 종합 문방구 사이트맵